울산대곡박물관, ‘학성, 학이 날던 고을 울산’특별전 ‘성료’
광역시 승격 20주년 기념 ‘울산의 상징’조명

울산대곡박물관(관장 신형석)이 광역시 승격 20주년을 기념하여 마련한 ‘학성(鶴城), 학(鶴)이 날던 고을 울산’ 특별전이 9월 24일 종료됐다.

 

이 특별전은 지난 5월 30일 개막하여 9월 24일까지 모두 1만 6000여 명이 관람했다. 전국 주요 박물관 관계자와 관련 학계 교수, 학자,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직원들, 일반 시민 등이 박물관을 다녀갔다.

 

이번 전시는 울산대곡박물관이 자체 기획하여 울산의 상징인 학 문화를 종합적으로 다룬 특별전이었다. 울산 역사 속의 학과 관련된 내용을 (1)울산, 학 고을이 되다, (2)울산, 학문화를 잇다, (3)학을 이야기하다 등 3부로 구성하여 전시했다.

 

이번 특별전을 통해 조선시대 울산에서도 학을 길렀다는 자료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울산에 학 문화가 계승 발전되어 온 사실을 새롭게 부각했다.

 

신라 말 박윤웅의 신학성 전설과 무학산·학성·학등·비학·학소대·학천 등의 지명이 있으며, 일학헌(一鶴軒)·반학헌(伴鶴軒)·가학루(駕鶴樓)·학성관(鶴城館) 등 관아 명칭, 서원·정자·학교 이름 등에 학이 표현되어 있다. 반구대(포은대) 등 울산지역에서 지은 많은 한시에서 학을 찾아 볼 수 있다. 서생면 명선교 주탑 등 학을 디자인에 활용한 사례와 1997년 울산학춤보존회가 창립되어 20년째 활동하고 있는 사실 등이 소개되었다. 전시에서는 여러 편의 한문자료도 새로 번역 소개됐다.

 

관람객들은 학 문화를 통해 울산 역사를 좀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었고, 지역사의 콘텐츠 자료를 하나 더 확보하는 성과를 거둔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전시 이해를 위해 164쪽 분량의 도록을 발간하여 울산 및 전국의 박물관, 도서관 등에 배포했다.

 

울산대곡박물관 관계자는 “올해 울산의 학 문화가 울산 및 전국적으로 부각되고, 관심을 갖는 시민들이 늘어난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 하반기에는 새로운 특별전을 개최하여 시민 여러분을 또 초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대곡박물관은 추석연휴인 9월 30일(토)부터 10월 9일(월)까지 10일간 연속 개관한다. ‘달토끼와 함께하는 한가위 여행’이란 주제로 한가위 세시풍속 체험행사를 10월 3일∼5일까지 개최한다.

 

대곡박물관 주변 황금 들판에는 시민들이 참가하여 만든 허수아비를 전시하고 있어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09:28 [08:33]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댄싱하이’ 샤이니-BTS-워너원, ‘10대 춤꾼’ 공개 모집 나섰다! 태민X지민X강다니엘 크로스!
쌈디 나혼자산다, 처음 공개하는 일상에 관심 집중
‘너도 인간이니’ 서강준X공승연, 오늘(18일)부터 관계역전!? (ft. 횡단보도 위 삼고초려)
'라이프' 눈빛부터 달라진 이동욱 캐릭터 티저 공개! 깊어진 무게감 날카로운 연기 변신!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기영-황찬성-표예진-황보라, 시선강탈 신스틸러! 존재감 터졌다!
'미스 함무라비' 고아라X김명수 바름커플의 심상치 않은 기류 포착!
배우 박시연, “7번째 사랑 나눔 전한다” 자선바자회 ‘위드러브(With Love)’ 개최!
워너원, 개념 팬덤 덕분에 이미지 올라간 스타 1위
정정아 유산, 처음 느껴보는 아픔과 좌절
강타 탈락, 놀라움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
‘무법변호사’ 이혜영, 핵소름 반전의 3분 엔딩!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 시청자 잠 못들게 한 역대급 심쿵 모먼트 4!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