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윤보미 불법촬영, 그 자체로 중한 범죄
 
배우 신세경과 에이핑크 윤보미의 숙소에서 불법 촬영 장비가 발견됐다.

지난 18일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국경없는 포차' 관계자는 "'국경없는 포차' 해외 촬영 막바지인 지난 15일 출연자 신세경 씨와 윤보미 씨 숙소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로 위장한 촬영 장비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설치 직후 신세경 씨에 의해 즉시 발견됐고 문제가 있는 내용은 전혀 없는 것으로 본인들에 의해 최초 확인됐다. 제작진과 소속사는 관련 장비 일체를 압수해 즉각 귀국했으며 이후 장비 설치자 A씨의 자진 출두로 경찰 조사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에서 장비 설치자 A씨는 "호기심에 그랬다"고 진술한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문제가 될 장면이 없어 실제 피해는 없다고 봐야 하는 상황이지만, 불법 촬영 범죄가 그 자체로 중한 범죄인 점 등을 고려해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경없는 포차'는 한국의 정을 듬뿍 실은 포장마차가 국경을 넘어 해외로 가서 현지 사람들에게 한국의 스트리트 푸드와 포차의 정을 나누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신세경과 윤보미를 비롯한 박중훈, 안정환, 샘오취리, 이이경 등은 최근 유럽에서 촬영을 진행 중이었다.
 
<사진 출처 - 신세경, 윤보미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9:19 [15:19]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