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덕양구, 봄철 가로화단 월동시설 정비 완료
적기에 맞는 적절한 대처로 아름다운 가로화단 유지 ‘노력’



고양시 덕양구는 새봄을 맞아 지난 겨울동안 가로화단에 식재된 관목류와 초화류를 보호하기 위해 설치했던 월동시설을 모두 철거했다.

 

덕양구는 시민들에게 쾌적한 통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07년 무렵부터 연차적으로 충장로, 중앙로 등 주요도로변 약 210여 곳 가로화단을 조성해왔고, 약 325천여 제곱미터 화단 안에는 조형·둥근소나무, 주목, 회양목, 철쭉, 맥문동, 꽃잔디 등 많은 양의 수목과 초화류를 심어 관리해 오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겨울철 강풍, 염화칼슘 피해 등을 예방하기 위해 시청 앞 고양대로, 중앙로, 충장로, 호국로 등 주요도로변 중앙분리대 화단 4280여 미터 구간에 바람막이 시설을 설치해 지난 2월 중순 폭설에도 크고 작은 수목들을 안전하게 지켜준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가로화단 관리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죽은 나무는 교체하고, 전정, 시비, 제초, 병해충 방제 등을 적기에 실시함은 물론 여름철 가뭄피해를 막기 위해 지속적인 관수작업도 실시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로수와 꽃길 등 녹음이 어우러진 쾌적한 환경도시로 가꿔 시민들의 만족도와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유지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3:15 [15:36]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이효리 화보 공개, 그녀만의 독보적인 아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