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아들 공개, 혼자 보기 아까워 참지 못하고 자랑
 
 
가수 별이 아이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1일 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참으로 사랑스러운 너희들..♡ 요즘은 정말이지.. 볼 때마다 부쩍 커 보여. 너무 빨리 크는 것 같아서 아까워 죽겠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별은 "매 순간 이쁜 모습들 남겨두려고 엄청 찍어대는 사진이지만.. 막 자랑하고 싶지만.. 늘 참는 엄마 마음 알지..? 너흰 소중하니까. 아껴주려고"라며 두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오늘은 못 참고 혼자 보기 아까워 뒷모습이나마 자랑할래"라며 아이들의 뒷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세상 귀여워요" , "진짜 많이 컸다" , "아들 둘 정말 부럽네요" , "셋째 순산하시길 바랍니다" , "뒷모습만 봐도 뭔가 듬직한데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별은 지난 2012년 하하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으며, 현재 셋째를 임신 중이다.
 
<사진 출처 - 별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5:21 [16:0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