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기태영, 김하경 ‘좋아한다’ 고백. 철벽 끝 로맨스 시작.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 기태영이 남태부에게 김하경을 좋아한다고 자신의 마음을 공식 인정했다. 주변의 압박 속에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 사이에 피어날 로맨스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주말 방송된 ‘세젤예’에서는 김우진(기태영 분)이 강미혜(김하경 분)에 대한 남다른 자신의 감정을 재범(남태부 분)에게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계속해서 우진이 애써 모른척하려 했던 마음을 공표하며 점화된 두 사람의 썸 로맨스는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우진은 떡꼬치 사건 이후에도 미혜를 의도적으로 피해 다니며 자신의 마음을 계속해서 외면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우진의 전 아내 희진(이다해 분)에게 우진이 자신을 좋아한다는 얘기를 들은 미혜가 찾아와 입을 맞추자 무너져 내리고 말았다.

 

미혜를 짝사랑하는 재범(남태부 분)이 “이제 솔직하게 말씀하시죠. 우리 미혜.. 정말로 좋아하십니까?”라고 따져 묻자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네! 제가 강미혜씨 좋아하는 거 맞습니다”라며 미혜에 대한 마음을 고백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두 사람의 로맨스를 기대케 했다.

 

누구보다 차가워 보이지만 자신의 여자에게만큼은 한없이 다정하고 따뜻한 직진남 우진 앞에 미혜와의 달콤한 로맨스가 기다리고 있을지, 아니면 재범과의 삼각관계와 함께 또 다른 장애물이 기다리고 있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세젤예’ 속 풋풋한 우진과 미혜의 로맨스가 어떻게 진행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토, 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7:15 [09:54]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