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박원숙, 이미영 세 모녀와 강화도 힐링 여행!



“한번도 작품 한 적이 없는데 왜 이렇게 친근감이 들지?”

 

박원숙이 후배 연기자 이미영과 함께 강화도 여행을 떠나며, ‘이미영 세 모녀’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20일 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송성찬) 30회에서는 박원숙이 이미영과 그녀의 두 딸인 전보람, 전우람의 초대로 강화도 여행을 즐기며 아름다운 추억을 쌓는 모습이 그려진다.

 

두 사람은 오랜 연기 활동에도 단 한 번도 같이 작품을 한 적이 없는 사이. 그럼에도 비슷한 공감대를 안고 있어서인지 만나자마자 친해졌다고. 이미영은 “다른 선생님들은 근엄한데 (박원숙) 선생님은 늘 천진난만한 미소로 반겨주셨다”며 “아쉬울 때 손을 내밀어주신 사람 중 한 분이라 감사했다. 그래서 이번 여행을 기획했다”고 털어놓는다. 박원숙은 “힘든 사람 붙잡고 울면 뭐하냐. 그 마음 아니까 그저 웃으면서 ‘잘 견뎌’하는 뜻을 전하는 것”이라고 화답한다.

 

두 사람은 강화도에서 제철인 대하구이를 먹으며, 그간 못다 한 속 깊은 인생 이야기를 나눈다. 또 펜션에서 기다리고 있는 이미영의 두 딸, 전보람 전우람과 만나 따뜻한 저녁 시간을 보낸다.

 

특히 박원숙은 전보람, 전우람이 30대에 접어들었다는 이야기에 깜짝 놀라며, “남자 친구는 있냐?” “요즘 고민은 없냐?” 등 폭풍 질문을 던져 ‘이미영 세 모녀’의 멘토 겸 ‘연예계 대모’를 자처한다. 박원숙의 돌발 질문에 전우람은 “남자친구는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다”며 묘한 미소를 짓고, 전보람은 “요즘 걱정은 제 자신”이라며 걸그룹 티아라에서 배우로 전향한 뒤 겪고 있는 고민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제작진은 “박원숙과 이미영이 인생의 모진 풍파를 견디며 단단해진 모습을 이번 강화도 여행에서 보여준다.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서로를 보듬는 이미영 가족과, 그 누구보다 이미영을 아끼고 응원하는 박원숙의 애틋한 진심이 어우러져 진한 감동을 선사하는 한 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매회 화제성을 폭발시키는 불금 예능 MBN ‘모던 패밀리’ 30회는 20일 밤 11시 방송한다.

 

사진 제공=MBN ‘모던 패밀리’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9:19 [10:11]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