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정유진-기도훈, 광수대 카리스마 콤비 출격! '숨멎' 수사 현장 포착!


tvN ‘유령을 잡아라’ 정유진-기도훈이 ‘지하철 경찰대 상극콤비’ 문근영-김선호에 맞서 광역수사대 카리스마 콤비의 거침없는 매력을 뽐낸다.

 

오는 10월 2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우리의 지하는 지상보다 숨 가쁘다!’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 그 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지금껏 제대로 다뤄진 적 없는 지하철이라는 공간과 그 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를 소재로 다룬 시선을 끈다. 특히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생활 밀착형 범죄와 이를 완벽 소탕하기 위한 지하철 경찰대의 피 땀 눈물 고군분투가 안방극장에 신선한 재미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유령을 잡아라’ 측이 14일(월) 공개한 스틸에는 ‘광역수사대 카리스마 콤비’로 분한 정유진-기도훈의 수사 현장 모습이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두 사람은 제대로 각 잡힌 모습으로 범접 불가한 광수대 포스를 발산하는데, 주변인 탐문에서 사건 현장 조사까지 사건의 실마리를 쫓는 날카로운 눈빛은 보는 이까지 절로 숨멎하게 한다.

 

그런 가운데 정유진은 극 중 광역수사대 수사팀장이자 지하철 경찰대 반장 김선호(고지석 역)의 옛 연인 ‘하마리’ 역을, 기도훈은 광역수사대 형사 ‘김우혁’ 역을 맡았다. 특히 정유진은 최연소 광수대 수사팀장답게 냉철한 카리스마와 비상한 두뇌 회전, 탁월한 이성으로, 기도훈은 상대를 이해하는 공감력과 뛰어난 직감으로 서로의 듬직한 파트너 활약을 예고하는 상황.

 

이처럼 지하철 범죄를 일망타진하기 위해 광크러쉬(광역수사대+크러쉬) 저력을 과시할 정유진-기도훈이 향후 어떤 모습으로 긴장과 재미를 선사할지 기대를 높인다. 더 나아가 두 사람이 ‘지경대 상극콤비’ 문근영(유령 역)-김선호와 대립각을 세우며 극에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라고 전해져 ‘유령을 잡아라’ 첫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tvN ‘유령을 잡아라’ 제작진은 “정유진-기도훈이 지경대 상극콤비 문근영-김선호에 맞서 광수대 카리스마 콤비로 나선다”고 운을 뗀 뒤 “매 작품마다 뛰어난 집중력, 섬세한 표현력을 자랑한 정유진과 전작 ‘아스달 연대기’를 통해 ‘대세 of 대세’로 안방극장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기도훈의 활약을 ‘유령을 잡아라’를 통해 꼭 확인해달라”고 전하며 기대를 높였다.

 

한편 tvN ‘유령을 잡아라’는 오는 10월 2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 tvN ‘유령을 잡아라’>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10:14 [12:3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