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일우, 이번엔 연극이다 ‘엘리펀트송’ 주인공 출연확정


배우 정일우가 연극 무대에 선다.

 

2019년 SBS 드라마 ‘해치’의 주인공 영조 역을 맡아 성공적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 배우 정일우. 최근 야생탐사 다큐멘터리에서 몸 사리지 않는 열정을 보여준 데 이어 데뷔 13년만에 첫 고정 예능 출연을 확정하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런 정일우가 오랜만에 색다른 모습으로 대중과 마주할 준비를 하고 있다. 2019년 11월 개막을 앞두고 있는 연극 ‘엘리펀트송’의 주인공 마이클 역을 맡은 것이다. 연극 ‘엘리펀트송’은 돌연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린 의사 로렌스의 행방을 찾기 위해 병원장 그린버그가 그를 마지막으로 목격한 환자 마이클을 찾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자비에 돌란 주연의 동명 영화로도 잘 알려진 연극 ‘엘리펀트송’은 국내에서 2015년 11월 아시아 최초 초연에 올랐으며 2016년, 2017년 공연돼 큰 사랑을 받았다.

 

정일우는 극중 정신과 환자이자 사건의 실마리를 쥐고 있는 유일한 목격자 마이클 역을 맡았다. 마이클은 그린버그와 함께 중심에서 극을 이끄는 인물. 특히 두 인물의 치밀한 심리게임과 반전이 백미로 꼽히는 작품인 만큼, 정일우의 집중력과 섬세한 표현력이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006년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데뷔한 정일우는 이후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을 펼쳐왔다. 2010년에는 연극 ‘뷰티풀 선데이’에 도전, 회를 거듭할수록 성장하는 연기력을 보여주며 관심을 모았다. 그런 정일우가 9년여 만에 연극무대에 복귀한다. 여러 작품을 통해 아시아의 스타로 거듭난 정일우의 한층 성숙해진 연기와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일우가 주인공 ‘마이클’ 역을 맡아 출연을 확정한 연극 ‘엘리펀트송’은 2019년 11월 22일 예스24 스테이지 3관에서 개막한다.

 

<사진제공= 제이원인터내셔널컴퍼니, 나인스토리>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10:14 [15:11]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