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 완성도 기대되는 이유 “2019년 9월 첫 촬영 돌입”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2/27 [14:22]

‘아무도 모른다’ 완성도 기대되는 이유 “2019년 9월 첫 촬영 돌입”

김정화 | 입력 : 2020/02/27 [14:22]

 

‘아무도 모른다’ 벌써부터 입 소문이 제대로 났다.

 

3월 2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연출 이정흠)는 “좋은 어른을 만났다면 내 인생은 달라졌을까” 경계에 선 아이들, 그리고 아이들을 지키고 싶은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김서형, 류덕환, 박훈, 문성근 등 막강 연기력의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무도 모른다’는 미스터리 감성추적극이다. 미스터리 드라마는 어떤 장르의 드라마보다 작품의 완성도가 특히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탄탄하고 치밀한 대본, 짜임새 있는 전개, 시청자의 심장을 쥐락펴락할 수 있는 힘 있는 연출, 배우들의 치열한 집중력과 연기력이 모두 필요하다. 이들 중 하나만 부족해도 시청자가 느낄 숨 막히는 몰입도가 깨져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측면에서 ‘아무도 모른다’는 웰메이드 미스터리를 기대할 만하다. 보통의 드라마는 첫 방송 시작 3~4개월 전부터 촬영에 돌입한다. 이에 반해 ‘아무도 모른다’는 지난해 9월 대본 리딩과 첫 촬영을 시작했다. 첫 방송 무려 7개월 전부터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 것이다.

 

‘아무도 모른다’ 촬영이 이렇게 일찍 시작될 수 있었던 것은 제작진과 배우들의 치밀한 준비 덕분이었다. 우선 촬영 전부터 이미 상당한 회차의 대본이 완성되어 있었다고 한다. 그만큼 제작진은 더 큰 그림을 그리며 촬영 준비를 할 수 있었다. 배우들 역시 작품과 캐릭터에 더 깊이 있게 몰입하며 연기할 수 있었다는 전언이다.

 

첫 방송 전 이미 7개월의 촬영 기간을 가진 ‘아무도 모른다’. 이 같은 ‘아무도 모른다’의 철저한 준비와 촬영 진행은 업계에 벌써부터 알려졌고, 그만큼 완성도 높은 작품이 탄생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게 됐다. 웰메이드 미스터리 드라마가 탄생할 것이라는 입소문이 벌써부터 자자하다.

 

제작진과 배우들이 공들이고 또 공을 들여 만들고 있는 ‘아무도 모른다’. 이야기가 품고 있는 특별한 화두만큼이나 특별한 완성도가 기대되는 ‘아무도 모른다'의 첫 방송이 미치도록 기다려진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3월 2일 월요일 밤 9시 40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이동
메인사진
'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 첫 촬영 공개! 단발병 부르는 봄의 여신!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