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샛별이’ 지창욱-김유정-한선화, 세상 어색한 식사 시간 ‘뻘쭘’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7/02 [11:55]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김유정-한선화, 세상 어색한 식사 시간 ‘뻘쭘’

김정화 | 입력 : 2020/07/02 [11:55]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김유정 한선화의 세상 어색한 식사 시간이 펼쳐진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연출 이명우/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가 예측불가 엔딩으로 다음 회를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지난 4회 엔딩에서는 최대현(지창욱 분)과 정샛별(김유정 분), 그리고 최대현의 여자친구 유연주(한선화 분)가 또 다시 3자 대면을 하는 모습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높였다.

 

앞서 세 사람은 오해를 불러일으킨 첫 3자 대면을 가진 바 있다. 그 자리에서 정샛별은 유연주를 불량 학생들로부터 구해주고도 오히려 때렸다는 오해를 받았다. 그러나 유연주는 최대현이 오해하는 것을 모르는 척했고, 최대현은 뒤늦게 자신이 오해한 것을 알고 정샛별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모든 오해가 풀렸지만 정샛별과 유연주의 사이는 여전히 어색할 수밖에 없는 상황. 이런 가운데 포착된 최대현, 정샛별, 유연주 세 사람의 식사 회동 모습은 과연 이들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세 사람은 고급스러운 레스토랑에 앉아 있다. 식사를 하고 있지만 세 사람 사이에 흐르는 묘한 기운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서로 마주하고 있는 정샛별과 유연주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불꽃 스파크가 튀고 있다. 그 중간에 앉은 지창욱은 커다란 눈을 굴리며 좌불안석 표정을 짓고 있어, 과연 어떤 상황인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러한 정샛별과 유연주는 앞선 만남에서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눈싸움을 벌이는 이들의 모습에 번개가 오가는 CG, 사극 ‘여인천하’ 음악이 흘러나와, 의외의 코믹함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바. 예측불가의 장면이 만들어지는 ‘편의점 샛별이’이기에, 이번 3자 대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최대현이 유연주에게 또 오해를 살까 정샛별에게 선을 긋지만, 생각지도 못했던 일로 이들의 관계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다”고 귀띔해, 5회 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더욱 키우고 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는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뿐 아니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웨이브'(WAVVE) 드라마 차트 2위(6월 다섯째 주 기준)를 차지, 전주 대비 시청 시간이 115% 증가하는 폭발적 인기를 보여주고 있다. ‘편의점 샛별이’ 5회는 7월 3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편의점 샛별이’

 
이동
메인사진
배우 김여진, 이미 ‘완성형’ 비하인드 컷 공개! 눈빛으로 시선 압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