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곁을 떠나는 동대문운동장 (축구장)
화순투데이 | 2008:05:13 [11:19]
서울시 중구 을지로 7가 2-1번지의 동대문운동장은 일제가 서울성곽을허물고 동궁(東宮=훗날 히로히토)의 결혼을 기념하기 위해 1926년 3월에 건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 체육시설로서 1984년 잠실종합운동장이 건립되기 전까지는 서울운동장으로서 각종 스포츠 행사를 개최한 유서 깊은 시설이었으나 시설노후화 및 기능상실로 인해 야구장이 지난 4월10일 철거완료 되었고, 청계천에 인접한 축구장이 다음달 6월 30일 까지 전면철거 된다.
동대문축구장은 국내 아마츄어 및 프로축구 등 주요 경기를 치러내며 명실공히국민축구장으로 애용되었지만 시설물 노후로 2003.3.1 부터 폐쇄조치 되어 임시 주차장(200여대)과 풍물시장으로 이용해 왔으며, 운동장 후면부 일부는 자치구(중구청)의 쓰레기 집하장으로 활용되었다.

 
▲     ©화순투데이
 
최근 축구장 내부 풍물시장 900여개 점포 상인들은 새롭게 단장된 신설동(구 숭인여중 부지)에 위치한 서울풍물시장으로 4.30일 이주 완료하여 새 터전을 마련하였고, 운동장 내에 근무하던 운영사무실 직원이 구의야구공원 등으로 완전히 철수한 후 단전·단수 됨으로써 82년 역사의 동대문운동장이 고별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서울시는 구조물 철거를 위한 사전 작업으로 운동장 내부의 관람석 의자 19,000여개 제거와, 경기장 외부에 비산먼지를 억제하기 위한 가림막 및 안전시설을 우선 설치한 후 2008.5.14 굿바이 행사 이후 1층 스탠드, 본부석, 조명탑, 전광판 등 순차적으로 철거할 예정이다.

철거가 시작되면 구조물 철거장비(압쇄기)에 의해 파쇄된 콘크리트 폐기물이 4,200톤 정도 발생되는데 폐기물 전량은 경기도 부천시에 있는 중간처리장으로 운반하여 크기 및 성상별로 재분류한 후 도로건설 현장의 성토재 등으로 재활용 된다.

그동안 철거준비 과정에서 동대문운동장 보존에 관한 문화·체육계 등의 요구사항을 수렴하여 역사성과 상징성을 살릴 수 있는 축구장 북측 조명탑 2기는 현재 위치에 그대로 보존하고 동측의 성화대는 앞으로 조성되는 공원내 부지로 이전하여 보존 할 예정이다.

▲ 조감도    © 화순투데이
오는 6.30일 운동장 철거가 완료되면 전시·컨벤션, 디자인 정보센터, 등의 다목적 문화공간 및 시민공원 기능을 겸비한「동대문디자인 플라자 & 파크(가칭) 조성사업」이 2008년 9월 지하굴토 공사를 우선 착수하여 2010년 이후 사업 마무리 할 계획이다.

아울러「동대문디자인 플라자 & 파크(가칭) 조성사업」추진시 사라진 흥인문 성곽복원 사업을 병행할 예정이며, 현재 야구장 철거부지에 대해 전문가에 의한 문화재 발굴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

미래의 동대문디자인플라자&파크□ 이 사업이 완료되면 주변 관광명소와의 보행 및 교통환경 개선으로 서울 1,200만 관광객 유치를 위한 촉매재가 될 것이며, 서울의 문화 명소인 대학로, 흥인지문, 서울성곽, 동대문시장, 남산일대 연계로 복합문화 공간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서울의 랜드마크형 디자인산업 지원 및 문화이벤트 공간조성을 통해 세계적 관광명소로 육성되며 대학로~동대문운동장~남산으로 이어지는 도심 복합문화축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측된다.

도심 복합 문화공간 조성 사업인「동대문디자인 플라자 & 파크(가칭」추진에 시민고객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 드린다.






원본기사 보기:화순투데이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08:05:13 [11:19]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