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강민혁을 성장시키는 하지원의 충고 (feat.사실은_위로)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의 하지원이 던지는 공감과 충고가 트라우마에 갇혀있던 강민혁을 성장시키고 있다.

 

#. “머리가 아니라 몸이 기억한다.”

 

송은재(하지원)가 어김없이 바닷가를 달리는 새벽 시간, 내과 진료실에도 불이 켜 있었다. 곽현(강민혁)이 인체 모형을 상대로 기관 내 삽관 연습을 하고 있었던 것. 이를 시도할 때마다 아득해지는 정신과 떨리는 손, 그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서다. 머리나 심장이 아무리 방해해도 손으로 기억하고 싶다는 현에게 은재는 백 마디 말보다 강력한 담담한 공감을 전했다. “실전에서는 머리가 아니라 몸이 기억하는 걸 쓴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현에게 보내는 지극히 송은재다운 덤덤한 응원이었다.

 

#. “의사는 실패를 통해 성장한다.”

 

현은 은재가 일하는 거제제일병원 응급실에서 자원봉사를 시작했다. 인체 모형을 상대로 한 연습만으로는 트라우마를 극복하기에 한계가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 눈앞에서 피를 토하며 쓰러졌던 무속인 박오월(백수련)에게 아무것도 하지 못했던 순간을 선명하게 기억하는 현은 “할머니가 쓰러진 날, 선생님이 없었다면 그 자리에서 할머니 돌아가셨겠죠?”라며 자신의 두려움과 망설임을 은재에게 고백했다. 아무것도 아닌 일로 환자를 놓치는 그런 의사로 살고 싶지는 않다는 것. 이에 은재는 “의사는 실패를 통해 성장한다”는 단호한 충고를 건넸다. 실패의 대상이 사람이라는 게 잔인한 일이지만, 그래도 현의 실패가 틀린 것만은 아니라는 것. 이어 “이 손아래서 죽어간 환자가 얼마나 될 것 같아요? 선생님 보다 몇 배는 될 거 같지 않아요?”라며 덤덤한 위로를 건넸다. 곧이어 머쓱한 듯 위로가 아니라 충고라고 말했지만, 은재의 충고는 늘 현에게 위로가 되어 그를 성장시키고 있다.

 

‘병원선’ 측은 “송은재는 위로보다는 충고를, 달콤한 거짓보다는 쓰디쓴 진실을 말하는 사람”이라며 “그 충고를 올바르게 받아들일 줄 아는 곽현이 트라우마를 극복하게 될 모습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병원선’ 오늘(14일) 밤 10시 MBC 방송.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09:14 [14:02]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강인 폭행, 공식 사과문 발표
강소라X공명, 로맨틱 어깨 베개 포착! 심쿵 모먼트에 설렘 지수 UP
'밥상 차리는 남자' 서효림-김한나, 화장실 맴찢 재회 포착! 짠내폭발
'세상의 모든 방송' 차오루, 버스에서 부모님 생각에 눈물 펑펑!
박나래, 나래바 바텐더로 충재씨 낙점! 진지하게 스카우트 고민!
티파니 화보 공개, 기분 좋은 에너지 가득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배수지, ‘의지X희생X노력’으로 행복한 꿈 꾸게 됐다!
'블랙' 송승헌 원래 인간이었다! 역대급 반전, 다시 쓰는 저승사자 세계관
의문의 일승, ‘피고인’ 잇는 흥미로운 감방 드라마가 온다
정려원-윤현민, 꽃받침 미소! 데칼코마니 ‘마녀콤비’ 본능 발동!
고백부부, 종영까지 단 2회! 마지막 관전포인트 3!
‘언터처블’ 고준희-정은지, ‘은밀 제안’ 현장 포착! 전략적 주종관계 될까? 궁금증UP
인기기사

채수빈, 싱그러운 화이트 화보로 근황 공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