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태화강대공원‘대나무 울타리’디자인 특허 등록
간벌 대나무 재활용‘울타리’제작 … 경계 및 미관용 사용
▲ 대나무 울타리


태화강대공원 십리대숲 주변에 설치된 ‘대나무 울타리’가 디자인 특허 등록됐다.

 

울산시는 태화강대공원 십리대숲 내에서 간벌한(솎아내기) 대나무를 친환경적인 공법으로 제작한 ‘대나무 울타리’의 디자인을 특허청에 출원하여 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매년 태화강대공원 십리대숲에서 간벌(솎아내기)되는 대나무(7만 ~ 8만본)를 십리대숲 주변 울타리 등으로 재활용하고 있다.

 

‘대나무 울타리’는 전남 담양군 죽녹원, 경남 거제시 맹종죽테마파크 등 전국에서 볼 수 없는 ‘X자’ 대나무 배열과 녹색 끈으로 묶어 매듭을 짓는 등 독특하고 친환경적인 공법으로 제작되었다는 평가다.

 

이번에 출원한 ‘대나무 울타리’는 시에서 작년 4월에 특허청에 디자인 도면 작성 등 디자인등록 출원 완료 후 심사 단계를 거쳐 올해 1월에 최종 디자인 등록을 완료했다.

 

심사 기간 동안 특허청은 출원 디자인이 등록 요건을 만족하는지 여부를 심사하는데 이때 출원 디자인과 동일하거나 유사한 디자인이 이미 존재하는지, 출원 디자인이 쉽게 만들 수 있는 디자인인지 등을 심사한다.

 

디자인(의장) 등록이란 물품의 형상, 모양, 색채 등에 대한 독점권으로서, 말 그대로 어떤 물건의 외관을 새로이 디자인했을 때 그 심미성에 가치를 부여하여 독점권을 인정하는 것이다.

 

디자인 등록이 완료되면 「디자인보호법」에 의해 디자인권자(울산광역시)의 허락 없이는 제3자가 무단으로 동일 유사한 디자인은 사용할 수 없다.

 

울산시는 이번에 디자인 등록을 완료한 대나무 울타리뿐만 아니라 간벌(솎아내기)한 대나무를 재활용하여 옹기 대나무숯, 숯 주머니, 숯 비누 등 다양한 홍보제품을 개발하여 태화강대공원 등 울산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기념품으로 제공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디자인 등록이 완료된 십리대숲 대나무 울타리가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과 맞물려 울산을 전국에 알리는 계기가 될 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2:14 [11:4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쿠바 말레콘 비치 애틋 투샷!
‘나쁜형사’ 신하균, 단 한 컷만으로도 임팩트 甲! 단 15초만으로 시선 올킬!
김기두, ‘백일의 낭군님’ 이어 ‘신의 퀴즈:리부트’까지 쉼 없는 행보로 눈길
일억개의 별 서인국, 절벽 위 충격 눈빛 포착! 무슨 일?
'뷰티 인사이드' 이태리. 이민기의 특급 조력자 마이웨이 ‘정비서’로 환상호흡. 인기 UP↑
임형준 이혼, 솔직한 심경 전해
‘왜그래 풍상씨’ 신동미 필두 송종호-최성재-기은세-김지영-김기리, 독보적 존재감 빛낸다! 캐스팅 확정!
‘한집 살림’, 연예계 대표 ‘독거아재’ 김준호 합류! 21일(수) 첫 방송! 기대 UP!
'해투4' 황민현, “박서준 팬에게 선물 받아” 잘생김도 똑 닮은 황민현-박서준! 훈훈
현영, 진정성 담긴 따뜻한 기부 릴레이로 ‘훈훈’
‘땐뽀걸즈’ 박세완, “첫 주연작, 대본을 보는 순간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았다.”
‘볼빨간 당신’ 아비가일, 엄마도 좋아하는 남자친구 최초공개
인기기사

전지현, 아름다움을 대표하는 여신 미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