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배우 장기용의 파격 도전, “강렬한 캐릭터, 배우로서 로망 있었다.”


배우 장기용이 ‘나의 아저씨’를 통해 파격적인 도전에 나선다. 본인의 말을 빌자면, “이번 역할은 변신이 아니라 도전이다.”

 

오는 21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아저씨 삼형제와 거칠게 살아온 한 여성이 서로를 통해 삶을 치유하게 되는 이야기. 장기용은 극중 퍽퍽한 현실을 온몸으로 버티며 살아가는 여자 이지안(이지은)의 곁을 맴도는 거친 남자 이광일 역을 맡았다.

 

지난가을, 전작을 통해 훈훈한 대학 선배의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었던 장기용. ‘나의 아저씨’에선 180도 이상의 달라진 캐릭터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광일은 나쁜 남자다”라고 한 마디로 설명했고, 이어 “속으로는 남모를 아픔을 지녔다”고 덧붙였다. “배우로서 강렬한 캐릭터를 꼭 한번 해보고 싶었다. 광일을 만난 순간부터 묘하게 끌리는 느낌이 있었다”는 소회는 그가 어떤 연기로 광일이란 캐릭터에 나쁜 매력을 불어넣을지 궁금케 하는 대목이다.

 

장기용은 “아직 제가 연기로 많은 것을 보여드리지 못했기 때문에 이번 역할은 연기 변신이라기 보다는 도전이라고 봐주셨으면 좋겠다. 부족한 부분들을 채워가고 있다”고 했다. 그래서 더욱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캐릭터가 지닌 특유의 어둡고 악한 분위기를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늘 고민하고 있다고. 그 노력의 일례로 “누아르 영화의 개성 강한 캐릭터들을 많이 찾아봤다. 대본에서 드러나는 광일의 거친 말투와 행동들을 나만의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표현하기 위해 계속 연구하고 있다”고 한다.

 

“오디션을 본 이후 캐스팅이 됐다는 소식을 듣고 굉장히 기뻤다. 동시에 잘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밀려왔다”라고 본격적인 촬영 전의 기억을 떠올렸지만, 이내 곧 “현장에서 김원석 감독님을 믿고 따라가고 있다. 감독님의 섬세한 디렉션을 따라 연기하다 보면 나도 모르는 나의 모습이 나온다. 신기한 경험을 하고 있다”는 장기용. 한층 더 업그레이드되고, 한층 더 달라진 그의 도전적 매력이 기대되는 이유다.

 

한편, ‘나의 아저씨’는 웰메이드 작품 메이커 tvN ‘미생’, ‘시그널’의 김원석 감독과 ‘또 오해영’의 박해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이선균, 이지은(아이유), 박호산, 송새벽, 이지아, 장기용 등 스크린에서도 함께 보기 힘든 믿고 보는 배우들의 총출연으로 캐스팅 단계부터 화제를 모으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나의 아저씨’ 3월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사진제공- tvN>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3:14 [14:42]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개그우먼 신기루, 품절녀 대열에 합류
'황후의 품격' 최진혁, 대역 없이 액션 장면 소화...'경호원의 품격'
유진 기태영, 인컴퍼니에 새 둥지.. 14년 함께한 매니저와 의리
‘나쁜형사’ 피할 곳은 없다! 신하균-김건우, 과연 최후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그라나다 떠난 현빈, 악몽은 끝날까.
'SKY 캐슬' 염정아vs.이태란, 연기 장인들이 만들어낸 드라마 화제성 1위
'신의 퀴즈:리부트' 김재원 ‘심멎’ 긴장감 폭발한 엔딩 시크릿 코드 총정리!
‘나쁜형사’ 취조실에서 만난 신하균&박호산, 무슨 일?!
배우 오만석, 아름다운 세상 캐스팅 확정! 학교폭력 가해자의 아버지 ‘오진표’ 역 맡아!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추자현, 오만석-조여정, 학교폭력 둘러싼 부모 대 부모로 만난다!
'프리스트' 박용우가 죽기 전, 연우진에게 남긴 마지막 힌트, “이해민수녀님을 찾아라.” 왜?
‘청춘식당’ 원조 걸크러시 로커 도원경 출연…전매특허 ‘기타 세러모니’ 보여줄까?
인기기사

미모 포텐 터진 ‘이다희’, 여신 자태 공항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