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단원구, 상반기 전국 체납차량 번호판 일제 영치
자동차세 3회 이상, 지방세 30만원 이상 체납된 상태에서 운행하는 차량

안산시 단원구(구청장 김창모)는 5월 24일 관내 전 지역에서 고질적, 상습적인 체납차량에 대해 번호판 일제영치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는 일제단속을 위해 세무2과에서 5개조 영치단속반을 편성하고 실시간 조회가 가능한 모바일 핸드폰 및 차량영치시스템을 가동해 주차장, 아파트단지 내, 다가구주택, 상가 등 차량 밀집지역에서 차량번호판 영치 및 단속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번호판 영치대상은 자동차세 3회 이상, 지방세(30만원 이상)가 체납된 상태에서 운행하고 있는 차량으로 번호판이 영치되면 차량은 운행할 수 없다.

 

또한, 번호판 없는 차량을 운행하는 경우 자동차관리법시행령 제20조 규정에 따라 3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경찰(CCTV)의 단속에 따라 불이익이 발생될 수 있다.

 

체납차량은 번호판이 영치되면 구청의 반환절차에 따라서 체납금액을 전액 납부하고 차량등록 및 소유자 확인 후 번호판을 반환받을 수 있다.

 

이번 일제 영치는 수차례 독촉 및 납부기일 안내에도 불구하고 납부해야 할 세금을 납부하지 않고 체납차량을 운행하는 소유자에게 지방세징수법 제33조(압류)에 따라 사전 통지 없이 압류하는 법 집행을 함으로써 건전한 납세풍토를 조성하고 다수의 성실 납세자를 보호하는 취지이다.

 

단원구 관계자는 “상반기 전국 체납차량 번호판 일제 영치를 통하여 세금체납에 대하여 경각심을 알리고 자진 납부의식을 고취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5:18 [12:01]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슈퍼모델 권은진, 크리스마스 화보 공개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