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국민청원, "그 용기있는 고백에 힘을 보태주고 싶었다"
 
가수 겸 배우 수지가 피팅모델 미투 폭로 관련해 국민청원을 지지해 화제다.

18일 수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5/17일 새벽 4시즈음 어쩌다 인스타그램 둘러보기에 올라온 글을 보게 됐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수지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 "그 디테일한 글을 읽는 게 너무 힘든 동시에 이 충격적인 사건이, 이 용기 있는 고백이 기사 한 줄 나지 않았다는 게 너무 안타까웠다. (그 새벽 당시에는) 만약 이 글이 사실이라면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야 할 것 같았고 수사를 했으면 좋겠고 앞으로 이런 피해가 생기지 않았으면 바랐다"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어 "아직 수사가 끝나지도 않은 이 사건에 내가 도움 줄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지만 그런 사진들이 유출되어버린 그 여자사람에게 만큼은 그 용기있는 고백에라도 힘을 보태주고 싶었다"고 말하며 "몰카, 불법 사진 유출에 대한 수사가 좀 더 강하게 이루어졌으면 좋겠다는 청원이 있다는 댓글을 보고 사이트에 가서 동의를 했다"고 소신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수지는 "그 분이 여자여서가 아니다. 페미니즘의 문제가 아니다. 사람 대 사람으로 ‘끼어들었다’ 휴머니즘에 대한 나의 섣부른 끼어듦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튜버 양예원과 배우지망생 이소윤은 피팅모델 아르바이트 당시 당했던 성범죄 사실을 폭로한 바 있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양예원과 이소윤 등 성추행 피해 조사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당시 청원글의 청원자는 만 명이 조금 넘었지만, 수지의 게시글이 공개된 이후 해당 청원글은 10만명을 훌쩍 넘기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 출처 - 수지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5:18 [16:15]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슈퍼모델 권은진, 크리스마스 화보 공개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