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주교동, 독거노인 집안 곳곳 먼지 ‘관심’으로 걷어내
바르게살기협의회와 함께 독거노인 청소봉사 실시

▲ 고양시 주교동, 독거노인 집안 곳곳 먼지 ‘관심’으로 걷어내

 

고양시 주교동은 지난 14일 주교동 바르게살기협의회 회원 9명과 함께 관내 독거노인 청소 봉사를 실시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 조사 과정 중 발견된 대상자는 몸이 아파 일용직을 그만 둔 후 수입이 없어 라면으로 끼니를 해결하고 건강도 악화 돼 힘들게 살아가고 있었으며 집안은 3년 동안 한 번도 청소를 하지 않아 곰팡이와 먼지, 쓰레기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봉사자들이 화장실과 냉장고, 세탁, 전등 교체 등 집안 곳곳을 2시간 동안 청소하자 집안은 새집처럼 금세 깔끔해졌다. 대상자는 “가족들과 왕래가 끊어지고 생계도 어려워 만사가 귀찮아 청소를 안 하고 지냈는데 이렇게 깨끗하게 청소해 주시니 매우 감사하다. 앞으로는 스스로 청소해서 깨끗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교동 바르게살기협의회 회장은 “우리 동네에 독거노인들이 많이 살고 계신 건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힘든 환경 가운데 사시는지 잘 몰랐다. 앞으로 기회 되는 대로 독거노인을 위한 봉사에 함께 힘을 보태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봉사에 참여한 주교동 바르게살기협의회는 매월 1회 관내 경로당 순회 청소를 하며 지역 사회를 위해 지속적으로 봉사하고 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6:15 [12:24]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