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돌발해충 친환경 공동방제 실시
7월 12일부터 21일까지 103ha 방제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농경지와 산림지 등에 막대한 피해를 준 돌발해충(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꽃매미)의 확산 방지를 위해 7월 12일부터 21일까지 집중방제 기간으로 정하고 약 103ha에 공동방제를 시작했다.

 

돌발해충은 외국에서 유입되어 돌발적으로 다발생하는 해충으로 이동성이 좋아 산림의 활엽수와 농경지의 포도, 배, 사과, 콩, 옥수수, 들깨 등 농작물에 큰 피해를 준다.

 

특히 이번 방제기간에는 농업기술센터와 녹지과의 협업으로 농경지와 산림지에 친환경자재를 사용하여 방역활동을 실시한다.

 

시는 이번 방제를 통해 나무 수액을 흡착하여 가지를 고사시키거나 분비물로 과일이나 잎에 그을음병 피해를 주는 돌발해충의 밀도가 감소되고, 산림 및 농가 주변 피해가 최소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기타 자세항 사항은 농업기술지원과 영농소득팀(☎031-481-3761)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7:12 [16:47]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전지현, 독보적인 여신 자태 뽐낸 화보 공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