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가뭄대비 농업용수확보에 행정력 집중

▲ 지난 17년 극심한 가뭄지역(대술면 화산리)에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개발한 관정에서 물이 솟구쳐 올라오는 모습


예산군은 지속적인 봄 가뭄으로 농업용수 부족이 우려됨에 따라 안정적인 농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한 농업용수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4일 군에 따르면 올해 강우량은 121㎜로 평년 강우량 203㎜의 60%에 불과했으며 6월 말까지 강우량 역시 평년보다 비슷하거나 적어 짧은 기일 내에 가뭄 해갈이 어려울 것이라고 예측했다.

 

올해 봄 가뭄이 이어지면서 하천의 지표수가 고갈되고 기 설치돼있는 양수장이나 취입보가 유명무실한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군은 지난 4∼5월 상습 가뭄지역을 중심으로 원활한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양수장 6개소와 둠벙(웅덩이) 5개소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 농업용수 확보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본격적인 모내기가 시작됨에 따라 수원이 부족한 지역에 하상굴착을 위한 장비를 지원하고 기존에 설치된 관정이나 양수장 등 노후된 농업생산 기반시설을 정비해 원활한 모내기를 위한 농업용수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군은 농업인의 자율적인 재해대응이 가능한 맞춤형 교육과 홍보를 실시하고 읍면별로 보유하고 있는 양수기 214대, 양수호스 46km 등 양수장비를 정비해 농가 요청 시 즉각 대여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가뭄이 지속적으로 장기화될 경우 가뭄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가뭄 장기화에 따른 대비체계를 수립하는 등 근본적이고 실효성 있는 가뭄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기상이변에 따른 가뭄이 매년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수리시설 확충 및 수자원 확보에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으니 농업인분들도 농업용수를 절약하는 데 힘써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5:24 [14:31]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아침부터 눈부신 미모’ 차정원, 공항여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