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1차티저 기습공개, 출구없는 치명적 사랑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첫 번째 티저가 기습적으로 공개됐다.

 

7월 5일 첫 방송되는 채널A 새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다. 치명적이고도 섬세한 명품 로맨스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며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 주목 받는 이유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작품성 검증된 원작의 존재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2014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영된 드라마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한 작품. 원작은 방영 당시 도발적 스토리, 가슴 저릿한 심리묘사, 감각적 연출, 배우들의 호연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처럼 탄탄한 원작이 한국에서 어떻게 리메이크될지 관심과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5월 24일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 기습적으로 1차 티저를 공개, 이목을 집중시켰다. 15초라는 비교적 짧은 분량, 굳이 많은 내용이나 설명을 담지 않은 간결한 영상임에도 불구하고 가슴이 철렁 내려앉을 만큼 아련한 감성을 오롯이 담아내며 예비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한다.

 

공개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1차 티저 영상은 붉은 석양이 질 무렵, 어딘가를 향해 자전거 페달을 밟는 주인공 박하선(손지은 역)의 모습을 담고 있다. 카메라는 그녀의 표정이나 얼굴을 명확하게 비추지 않는다. 그저 그녀의 움직임을 놓치지 않고 고스란히 따라갈 뿐이다. 화면 안에 비추는 것은 애타는 마음처럼 붉게 내려앉은 석양, 페달을 밟고 또 밟는 박하선의 실루엣뿐이다.

 

그러나 여운과 호기심만큼은 그 어떤 티저보다 강렬하게 남긴다. 대체 박하선이 어디를 향해, 무엇 때문에 이토록 달려가는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하는 것. 여기에 박하선의 “출구 없는 미로에 갇혀버린 것만 같습니다. 신이시여. 부디 저를 시험하지 말아주세요”라는 내레이션은 순식간에 일렁이는 치명적 사랑의 파동을 예고한다. 감성적인 음악, 많은 의미를 내포한 듯 특별한 제목도 놓칠 수 없다. 단 15초로 이토록 아련한 분위기를 전할 수 있는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진다.

 

뿐만 아니라 이번 1차 티저 영상은 원작 팬들까지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영상 속 박하선이 자전거 페달을 밟으며 달리는 장면은 원작에 대한 강렬한 오마주이기 때문. 원작 속에서 주인공이 치명적인 사랑으로 인해 가슴이 터지도록 자전거 페달을 밟으며 내달리는 장면은 두고두고 회자되는 명장면이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 이 장면을 티저로 녹여내며, 작품의 색깔을 그려냈다.

 

이제 첫 번째 티저가 공개됐을 뿐이다. 구체적인 내용이나 설명 하나 없었다. 하지만 작품의 분위기, 가슴을 두드리는 사랑의 감성, 감각적 영상미와 연출력 등을 모두 보여줬다. 올 여름 안방극장을 더욱 뜨겁게 달굴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첫 방송이 미치도록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한편 채널A 새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7월 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채널A 새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티저 캡처>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5:24 [14:13]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아침부터 눈부신 미모’ 차정원, 공항여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