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비 가능성, 경기도교육청 휴교 및 단축수업 요청

박진성 기사 | 기사입력 2011/04/07 [11:33]

방사능 비 가능성, 경기도교육청 휴교 및 단축수업 요청

박진성 기사 | 입력 : 2011/04/07 [11:33]

 
방사능 낙진으로 인한 피폭 위험에 대해 국민적인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경기도교육청이 휴교 및 단축수업와 우천시 교외활동 중지을 요청했다
 
방사능 낙진으로 인한 피폭 위험에 대하여 학생, 학부모의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경기도교육청은 6일 오후 김상곤 교육감이 주재하는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방사능 비 피해를 막기 위한 학생안전대책 방안을 마련, 일선 학교에 긴급 공문으로 내려 보냈다.

긴급대책회의에서는 ‘일본 원전 최악 가정해도 한국은 안전’하다는 정부 발표와, ‘한반도 전역에 방사능 낙진이 있을 것’이라는 외국 연구소들의 예보를 근거로 휴교령 및 야외활동 자제 권고를 내려야 한다는 국내 환경 및 보건관련 단체의 발표 사이에서 학생.학부모의 불안심리가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아무리 적은 양이라도 노출되면 해롭다고 가정해야 한다”는 미국 보건성 지침에 의거, 학생안전에 대한 예방적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보고 긴급 공문을 일선학교에 내려 보냈다. 이는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비가 인체에 유해 한 정도를 떠나 학부모들이 자녀들의 건강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른 조치이다.

먼저 농산어촌 초등학교를 비롯하여 통학거리가 멀어서 학생들이 비에 노출될 확률이 높은 학교 등은 학교장 재량으로 휴업 및 단축 수업 등의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우천시에는 교외 체험활동, 운동장 수업 등 야외 교육활동을 중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방사능 비의 위험성에 대한 안전 교육과 피폭 예방교육 실시. 우천시에는 비옷 등 안전 준비 상황 파악 후 귀가 조치, 학부모 동반이 가능한 경우 등하교 동반 안전 지도 권고 등이다.

김상곤 교육감은 이날 대책회의에서 “향후 방사능 위험 상황을 예의 주시하는 가운데, 필요할 경우 추가적 후속조치를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
이전
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