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오나라, '찐찐신드롬'이어 새로운 신드롬 탄생 예고!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2/06 [10:41]

'99억의 여자' 오나라, '찐찐신드롬'이어 새로운 신드롬 탄생 예고!

김정화 | 입력 : 2019/12/06 [10:41]

 

배우 오나라가 ‘찐찐 신드롬’에 이어 ‘99억의 여자’를 통해 새로운 신드롬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4일(수), 5일(목) 첫 방송된 KBS 2TV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연출 김영조)에서 오나라는 극중 운암재단 이사장 윤희주로 완벽하게 변신해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했다.

 

앞서 1,2회에서 희주(오나라 분)는 남편 재훈(이지훈 분)의 외도 사실을 알고 서연(조여정 분)에게 털어놓았다.

 

상대가 서연이라는 사실은 모르는 듯 남편의 외도 상대를 걱정하는 투로 가볍게 이야기했다.

 

하지만 3,4회에서 후원요청차 희주를 찾아온 전시관 관장에게서 재훈과 서연이 함께 찍힌 사진이 담긴 봉투를 건네 받은 상황이 방송됐다.

 

사진을 받은 시점이 주말여행 전후인지 의문을 남기는 가운데 모든 것을 포용하는 듯 한없이 여유로운 표정이었다가 한 순간 차갑게 돌변하는 오나라의 모습이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하지만, 결국 남편 재훈을 향한 오나라의 분노가 폭발했다. 오나라는 운암재단 명예 이사장인 아버지 윤호성을 호출했다.

 

재훈(이지훈 분)은 갑작스러운 장인의 방문에 당장 다음주까지 리베이트로 챙긴 5억을 채워야 하는 상황으로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오나라는 매회 모태 탑클래스의 품위 있고 화려한 여자 윤희주 그 자체였다. 여유롭고 부드러운 얼굴에서 차갑고 냉정한 얼굴까지 팔색조의 매력을 선보이며 화면을 압도했다.

 

특히, 오나라는 자존심 강한 윤희주의 감춰진 속내를 의미심장한 표정과 날카로운 눈빛 연기로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었다.

 

과연 희주는 남편의 외도 상대가 서연임을 아는지 모르는지 시청자들을 혼란스럽게 만들며 극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드라마 ‘99억의 여자’ (극본 한지훈/연출 김영조)는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배우 오나라의 새로운 신드롬 탄생을 예고하는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99억의 여자’>

 
이동
메인사진
이솜, 몽환적 분위기 힙한 매력 화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