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유해식물인 가시박 제거 작업 총력

- 이달 25일까지 집중 제거기간 운영 -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9/23 [12:39]

예산군, 유해식물인 가시박 제거 작업 총력

- 이달 25일까지 집중 제거기간 운영 -

김정화 | 입력 : 2020/09/23 [12:39]

▲ 가시박 제거작업 모습     ©예산군

 

예산군이 생태계를 위협하는 대표적인 외래 식물인 가시박 제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지난 14일부터 이달 25일까지를 가시박 집중 제거기간으로 정하고 지속가능발전협의회 등 민관이 함께 제거작업을 진행 중이다.

 

북미에서 처음 반입된 귀화식물인 가시박은 번식력이 강하며, 주로 하천 주변에 서식하고 식물의 줄기를 감고 올라가 광합성을 저해시켜 고사시키는 대표적인 유해식물이다.

 

시기별로 제거방법이 다른 가시박은 최소 연 2회 이상 집중기간을 두고 시기에 맞는 방법으로 제거를 해야 한다.

 

군은 지난 5∼6월 중 가시박 제거를 실시했으나 강한 번식력으로 인해 가시박이 다시 자라나 제거 2차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가시박이 분포한 곳은 무한천 및 예당저수지와 인접한 광시면, 대흥면, 대술면, 응봉면, 신양면 등 5개 면 일대 및 삽교천 상류인 고덕면 지역이다.

 

군 관계자는 "가시박은 한번 뿌리내리면 최소 10년 이상은 씨앗을 남겨 장기간 생태계를 위협하고 식물의 생장에도 악영향을 끼친다"며 "인체에 닿았을 때 피부염 유발가능성이 있는 치명적인 악성 식물인 만큼 많은 관광객이 찾는 예당호의 생태 환경의 보존과 토종식물들의 좋은 생장 환경 조성을 위해 가시박 제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동
메인사진
이솜, 몽환적 분위기 힙한 매력 화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