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새 2020’ 박영린, 욕망의 팜므파탈 변신! 정혜영 잇는 강렬 악역 연기 예고!

김정화 | 기사입력 2020/10/14 [12:23]

‘불새 2020’ 박영린, 욕망의 팜므파탈 변신! 정혜영 잇는 강렬 악역 연기 예고!

김정화 | 입력 : 2020/10/14 [12:23]

 

배우 박영린이 SBS 새 아침드라마 ‘불새 2020’에서 화려한 비주얼과 뜨거운 욕망을 지닌 팜므파탈로 변신한다. 특히 캐릭터를 위해 단발머리로 자른 그녀의 파격 변신에 관심이 집중된다.

 

‘엄마가 바람났다’ 후속으로 오는 10월 26일(월) 첫 방송하는 SBS 새 아침드라마 ‘불새 2020’(연출 이현직/극본 이유진/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사랑만으로 결혼했다가 이혼한 부잣집 여자와 가난한 남자가 경제적 상황이 역전된 후 다시 만나면서 일어나는 일을 그린 ‘타이밍 역전 로맨스’. 2004년 방영된 화제작 ‘불새’의 16년만의 리메이크로,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의 향수를 자극하며 새롭게 탄생할 명작의 귀환에 관심이 모아진다.

 

박영린은 극 중 사랑을 갈망하는 욕망녀 ‘미란’ 역을 맡아 매혹적인 악역 연기를 선보인다. 미란은 세상으로부터 버림받아 악착같이 살 수밖에 없었던, 화려한 외모 뒤 가슴 아픈 가정사를 가진 인물. 이에 모든 걸 다 가진 이지은(홍수아 분)에게는 뒤틀린 질투를, 장세훈(이재우 분)에게는 사랑으로 위장된 광기 어린 집착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와 관련 ‘불새 2020’ 측은 14일(수) 박영린의 치명적인 매력과 도도한 자태가 담긴 첫 촬영 컷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한다. 공개된 스틸에서 박영린은 매혹적인 클레오파트라가 환생한 듯 시크한 단발머리와 보라색의 강렬한 원색 원피스로 고혹적인 분위기를 발산한다.

 

특히 휠체어에 탄 박영린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큰 사고를 당해 더 이상 두 다리로 걸을 수 없는 상황. 누군가와 대화를 나누고 있는 박영린의 행복한 미소 뒤에 숨겨진 사연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박영린이 원작 ‘불새’의 히로인 정혜영에 이어 선보일 강렬하고 섬뜩한 욕망의 여인 미란에 대한 기대지수가 높아진다.

 

그런 가운데 박영린은 “미란은 태어나자마자 버림받고 양부모에게도 사랑받지 못해 애정 결핍이 큰 아이”라며 “거기에 큰 사고까지 당해 세상을 살아가는 낙이 장세훈뿐인 인물”이라고 미란 캐릭터를 설명하면서 그녀가 처절한 인생을 살게 된 배경을 밝혔다.

 

또한 “그릇된 집착과 질투로 변질된 사랑을 표현하는 미란을 통해 상처 받은 인간의 처절함을 느끼면서 한편으로는 안쓰러운 마음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미란이지만 그녀의 인간적인 부분에 공감하시며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SBS ‘불새 2020’ 제작진은 “박영린이 연기할 미란은 화려한 악녀 이면에 치유할 수 없는 아픔과 슬픔을 간직한 캐릭터”라며 “시청자에게 심장 쫄깃한 긴장감과 충격에 몰아넣을 미란만의 매력과 연기를 기대해달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SBS 새 아침드라마 ‘불새 2020’은 오는 10월 26일(월) 오전 8시 35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SBS / 삼화네트웍스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
이전
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