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어게인' 하병훈 감독, 직접 밝힌 2막 관전포인트! #부성애 #인생두번째설렘 #모두의성장

김정화 | 기사입력 2020/10/19 [12:39]

'18 어게인' 하병훈 감독, 직접 밝힌 2막 관전포인트! #부성애 #인생두번째설렘 #모두의성장

김정화 | 입력 : 2020/10/19 [12:39]

 

JTBC ‘18 어게인’ 하병훈 감독이 직접 2막 관전 포인트를 밝혀 관심을 높인다.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제작 JTBC스튜디오)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 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 특히 18년차 부부의 현실적인 이야기 속에 잊고 있던 가족애, 심장 떨리는 설렘까지 모두 담아내며 '인생드라마'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이에 하병훈 감독은 "굉장히 감사하다"면서 "사실 가족 이야기, 특히 부성애를 다루면서 주변에서 시청자분들의 공감이 어려울 거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그런데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짠해 하고 공감해주시고, 아빠나 남편을 생각하게 된다는 얘기를 많이 해 주셔서 너무나 감사하고 다행이라는 생각이다"라며 응원해 주신 시청자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를 전했다. 또한 그는 “우리 드라마에 신인 배우들이 많은데, 그 배우들을 응원해주시고 이제는 팬층까지 생겨서 기분이 좋다”고 덧붙여 미소를 자아냈다.

 

이와 함께 하병훈 감독은 2막 관전 포인트를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우선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홍대영(윤상현 분)의 제자리 찾기와 부성애다. 그는 "중간 지점까지의 포인트는 '어렸을 때 아버지와 헤어진 아들이 아버지와 멀어졌던 18년 전 그 시절의 몸으로 돌아가 비로소 아버지와 화해를 한다'였다"면서 "이제 후반부는 아내와 아이들, 장모님까지 더 확장시켜 대영이 어떻게 다시 자기 자리를 찾게 되는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주변 사람들이 대영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가 공감 포인트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 시대 부성애에 대한 공감지수를 올릴 2막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어 하병훈 감독은 두 번째 관전 포인트로 인생 두 번째 설렘과 로맨스를 꼽아 관심을 높였다. 그는 “후반부는 정다정(김하늘 분) 캐릭터에 집중하시면 좀 더 몰입해서 보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해 관심을 고조시켰다. 그는 "전반부가 남편 홍대영이 젊어 지며 생기는 에피소드와 감정 위주로 갔다면, 후반부는 남편의 리즈시절과 똑같이 생긴 고등학생 고우영(이도현 분)이 계속 앞에 나타나고 도와주면서 생기는 설렘과 안타까움에 '내가 왜 이러지?'라고 느끼는 아내 정다정의 시선과 감정으로 가게 될 예정"이라면서, "동시에 남편에 대한 새로운 사실들을 알게 되면서 그녀가 겪는 갈등들, 회사에서 자신의 길을 찾아 가고 아이들에게 좋은 엄마로 남으려고 하는 노력들이 담길 예정이다. 지켜봐 달라"고 전해 정다정의 시선과 감정을 중심으로 흥미롭게 펼쳐질 후반부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상승시켰다.

 

뿐만 아니라 하병훈 감독은 마지막 관전포인트로 모두의 성장을 꼽기도 했다. 그는 “2막에서는 애정으로 지켜봐 주신 모든 캐릭터들이 성장하는 이야기가 펼쳐진다”고 밝혀 관심을 고조시켰다. 끝으로 하병훈 감독은 “시청자 분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겠다. 홍대영 가족의 이야기를 마지막까지 애정으로 지켜봐 달라"고 인사를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한편 JTBC ‘18 어게인’은 오늘(19일) 밤 9시 30분에 9화가 방송된다.

 

<사진> JTBC ‘18 어게인’

 
이동
메인사진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