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사능 수증기 유출, 원전 3호기 우라늄 20만배 이상 독성
 
 
일본 후쿠시마 원전 3호기에서 초고농도 방사능 수증기 유출 사건이 발생해 일본을 넘어 전세계가 비상이다.

지난 24일 일본 'NTV'는 "지난 18일부터 원전에서 수증기가 목격된 후쿠시마 제 1원전 3호기 주변에서 시간당 2170mSv(밀리시버트)에 이르는 초고농도 방사능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2011년 5월 후쿠시마 원전이 멜트다운 된 뒤 불과 두 달 뒤 측정되었던 방사능과 비슷한 수치이다.

방사능 수증기 유출이 육안으로 확인된 당시 도쿄전력 측은 방사능 수치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재측정 결과 원전 3호기 주변에서 초고농도의 방사능이 확인되어 이는 일본 국민들을 속였다는 비난 뿐만 아니라 충격에 빠뜨리고 있다.


1mSv란 성인에게 1년간 허용된 방사능 한계치로 이 수치는 방호 복장을 갖춘 작업원도 8분 이상 일하기 어렵다.
 
특히 원전 3호기는 우라늄 235보다 20만 배 이상 독성이 강한 플루토늄이 들어있어 다른 후쿠시마 원전보다 훨씬 위험한 것으로 드러나 공포는 더욱 확산되고 있다.


일본 방사능 수증기 유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일본 방사능 수증기 유출 아 이런 대형 참사가""일본 방사능 수증기 유출 너무 무섭다" "일본 방사능 수증기 유출 일본 불안해서 못 가겠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3:07:25 [17:5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