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화정도서관, 강의와 탐방 결합한 ‘길 위의 인문학’ 운영
‘손바닥 그림책 만들기’ 다양한 드로잉과 글쓰기 창작 경험

 

 

고양시립 화정도서관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에서 주관하는 ‘2018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공모사업에 선정돼 초등학교 3~4학년을 대상으로 강의와 탐방을 결합한 살아있는 인문학 강좌를 운영한다.

 

그 첫 번째 시간인 ‘읽고 쓰고 그리는 시간, 손바닥 그림책 만들기’는 지역 작가와 함께 책이 탄생하는 과정을 배워 본다. ‘스토리 드로잉’을 통해 자유로운 그림과 글을 서술함으로써 자신만의 이야기를 만들고 그 이야기를 ‘더미북’으로 완성해 보는 시간을 가진다.

 

프로그램은 지난 달 24일 시작돼 오는 7월 12일 까지 매주 목요일 화정도서관 교양교실, 파주 출판단지, 고양생태공원에서 진행된다. 총 8차시로 구성돼 송미경 작가, 김중석 작가가 각각 4회씩 강연을 이끈다.

 

이와 관련해 오는 16일(토)에는 파주 출판단지의 심장부인 아시아출판문화센터를 방문, 우리나라 출판과 출판사의 역사를 살펴본다. 문학, 역사, 철학, 사회과학, 예술 등 다양한 분야, 시대의 인문학 도서가 소재한 독서문화공간을 체험할 계획이다.

 

이번 인문학 강연 및 탐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화정도서관(☎031-8075-9202)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6:14 [12:03]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