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상·하수도 개발·정비 4020억원 투입…물 복지 실현
- 도 상하수도관계관 회의 개최…상하수도 보급률향상 설명·토론 -

충남도가 올해 상수도 개발과 하수도 정비를 위해 4020억 원을 투입, 안전하고 깨끗한 수질 공급에 총력을 기울인다.
 
충남도는 12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도 및 시군 상하수도 분야 관계관 회의를 열고, 올해 사업의 조기집행 및 내년도 국비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 상하수도 국비 보조사업 집행성과분석 결과를 공유하고, 상수도시설 확충관리, 공공하수처리시설 확충 등 올해 사업에 대한 추진계획 등을 점검했다.
 
도는 올해 상수도 분야에서 농어촌생활용수개발, 도서지역 식수원개발 등 3개 분야에 1058억 원을 투입, 상수도 기반시설을 확충키로 했다.
 
노후정수장 정비,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등 6개 분야에서는 442억 원을 투입해 주민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물을 공급할 계획이다.
 
하수도 분야에서는 하수관로정비, 공공하수처리시설 등 12개 분야에 2520억원을 투입, 적정한 하수처리로 공공수역의 수질보전 및 주민보건증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지난해 하수처리수 재이용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 가뭄극복을 위해 노력한 점과 환경부 일반수도 사업 운영관리 실태 점검 평가 최우수상 수상 사례를 공유했다.
 
반면 대규모 하처리수 재이용사업 등 신규 사업의 집행 실적이 다소 낮은 점에 대해선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도는 올해 설계 및 행정절차 이행 기간단축으로 조기 집행률을 끌어올린다는 복안이다.
 
특히 보조금 집행실태에 따라 국비예산 편성 시 인센티브 및 페널티가 적용된다는 점을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참석자들은 하수도 국가정책 추진방향과 이에 따른 대응방안수립, 사업추진 중 발생하는 문제점과 신속?정확한 업무처리 등에 대해 상호 의견을 교환했다.
 
문경주 도 기후환경국장은 “상수도 보급률 1% 향상을 위해서는 800억원이 소요되는 어려움이 있다”며 “상하수도 기반시설 확충으로 도민의 행복한 주거환경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상하수도 보급률 향상을 위해 신속한 예산집행과 내년 국비확보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2:12 [16:42]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전지현, 독보적인 여신 자태 뽐낸 화보 공개
닫기